검색
  • 명수 김

신종코로나 우려에도…강원랜드카지노 하루 8000여명 북적거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 우려에도 강원랜드 카지노 영업장은 여전히 손님들이 북적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강원랜드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4일까지 35일간 하루 평균 카지노 입장객은 8500여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8600여명보다 1% 감소하는 데 그쳤다.

우한 폐렴 확산 우려가 본격화된 올해 1월 20일부터 이달 4일까지 16일간 하루 평균 카지노 입장객은 지난해 같은 기간 8500여명과 비교해 3% 감소한 8200여명이었다.

강원랜드 관계자는 “하루 평균 270여명 정도 감소는 신종코로나 영향으로 볼 수 없는 수준이다”라고 말했다.

강원랜드는 감염병 주의단계가 발효된 지난달 22일부터 영화상 카메라 14대 운영, 온라인카지노 칩 고강도 자외선 살균소독, 슬롯머신·게임 테이블·출납창구·머신 티켓 자동인출기 등을 매일 1회 알코올 소독하는 등 경계단계 수준 방역 대응에 돌입한 상태다.

한편 이날 기준 우한폐렴 환자가 2명 추가돼 국내 확진 환자가 18명으로 늘었다. 보건당국은 환자들의 이동 경로와 접촉자를 파악하는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 지난 4일까지 파악한 환자의 접촉자는 1318명이다.



조회 0회

Copyrightⓒ 2019 우리계열 카지노. All Rights Reserved.

  • 유튜브